룸녀랑 일년간 만난 썰

본문

하는 일이 벌이가 좋아서도 아니고 접대를 받는 입장도 아닌데 룸엘 자주 댕김


계기가 한룸을 친한형이랑 갔었는데 거기 아가씨에 딱 꼬쳐서


주구장창 댕김…




다행이 그 처자 개념있고 착하고 이쁘고 몸매 좋고 어리고 ㅎㅎㅎ




초반엔 돈좀 들여서 쉴때 밖에서 만나 데이트 하는 사이까지 올수있었음


일년 넘게 한달에 3~4번 만나면서 데이트 하고 떡 치고했는데




룸녀를 용돈 안주면서 일년을 만나는게 쉽지가 않음


데이트 비용도 그 처자가 더 많이 내고....




그 처자랑 일년 넘에 만난게 딱 두번의 만족시켜주는 ㅅㅅ때문이었다고 생각함




그 처자는 룸에가서 돈주고 술먹을때 빼고 ㅁㅌ을 가면 ㅅ ㅅ 는 안하려고 함


ㅇㅁ도 사정사정해야 조금 해주심...ㅠㅠ




자기는 매일 매일 한다 오늘은 하기 싫다~~~




그런말 들으면 조금 미안해지기도 했지만 거의 다함




그날도 하기 싫다는거 어거지로 비벼서 벗기고 하는데




그날 너무 철벽이라 옷도 못벗기고 레깅스만 벗겨서 치마 올리고 수컹수컹~




갑자기 반항이 없어지면서 앵기기 시작함




항상 할때 노콘으로 시작해서 마무리 할 때쯤 ㅋㄷ을 끼는데


(ㅋㄷ 낄때 항상 말하고 낌 "나 이제 ㅋㄷ낀따~")




"이제 ㅋㄷ 낀다"




"잠깐만 오늘은 그냥 해 아 너무 좋아"




ㅎㅎㅎ 이러고 배싸함




그날 이후로 할때마다 눈빛이 초롱초롱~




하고난 담엔 요즘 다른 사람 같다며 앵김




다른 한번은 친구랑 같이 가서 놀고 이차를 나왔는데




아침에 한번 더 하는 중에 친구 전화옴




통화하는데 밑에서 색기어린 눈빛으로 슥슥 움직임...ㅋㅋㅋ




그때도 정말 좋았다고 함




그게 만족시킨 두번의 ㅅㅅ




그뒤로 하는데 조금 실망하는 눈치임




지금은 그쪽일 떠나 결혼했다는 소식까지 들었는데




남자가 불쌍하면서도 잘살았으면 함.




조금이지만 사랑했…………………..

관련자료

컨텐츠 정보

토토커뮤니티 먹튀검증 인증업체

등록된 인증업체 이용 중 사고 피해 발생시 전액 보상
벳포유 - 먹튀검증 전문, 토토커뮤니티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