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여행가이드

본문

2011년 10월


독일사람인 스테판 라민이 여친 도르쉬와 함께 여행을 떠났습니다.


10월 16일 프랑스령 마르키즈제도의 누쿠히바섬에 도착한 커플은


현지의 여행가이드 아이티의 안내에 따라서


스테판 라민은 아이티와 함께 염소사냥을 떠났지만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이후 아이티가 돌아와 도르쉬에게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라민이 위험해요!" 라 꼬드긴뒤


다른곳으로 유인해 나무에 체인으로 묶고는 총으로 위협한뒤 성폭행 했으나


도르쉬는 가까스로 탈출해 자신의 배로 돌아오고 인근 네덜란드 어부의 도움으로 살아남았습니다.


이후 경찰이 섬을 샅샅이 뒤졌지만 찾은건 모닥불을 피운 흔적과


불에 타다 남은 라민의 턱뼈를 발견했고 칼자국도 나있었다 합니다.


경찰들은 라민이 그곳 사람들에게 잡아먹힌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컨텐츠 정보

토토커뮤니티 먹튀검증 인증업체

등록된 인증업체 이용 중 사고 피해 발생시 전액 보상
벳포유 - 먹튀검증 전문, 토토커뮤니티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